"> ');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파리로 간 아프리칸 흑인가족 좌충우돌 생존기/ 아프리칸 닥터 (Bienvenue a Marly-Gomont, The African Doctor-2016)

영화 이야기

by copyman 2016. 10. 11. 08:00

본문

반응형

파리로 간 아프리칸 흑인가족 좌충우돌 생존기

 

영화: 아프리칸 닥터

(Bienvenue a Marly-Gomont, 

The African Doctor-2016)




 

사람들이 살면서 가지게 되는 잘못된 고정관념은 굉장히 많습니다

예를 들어서 아프리카에서 사는 사람들은 모두 밀림에서 창 들고 뛰면서 기린,코끼리,

사자 등을 잡으면서 살 거라는  막연한 상상 생각 같은 것이 있죠. 아프리카에도 

대한민국 평균보다 잘사는 동네도 있고, 어마어마한 부를 가진 자산가도 있는데 말이죠

영화: 아프리칸 닥터는 아프리카 콩고에서 편하게 좀 살았던 가족이 프랑스 

오지마을에 와서 겪게 되는 생활적응 기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아프리카에서 가난하게 살던 사람들이 선진도시 프랑스 도시에서 겪는 

인생모험기가 어쩌면 우리의 고정관념에 잘 맞는 거 같지만, 이를 반대로 

뒤 업는 코믹반전 이야기죠그리고 프랑스 오지 시골마을 사람들이 생전처음 

흑인가족을 대하면서 겪게 되는 스토리계속해서 교과서에서 나오듯이 세계는 

하나라고 외치지만, 인종차별 사건들이 계속되는 현대사회에 교훈의 메세지를 던져주는

1970년대 인종차별이 지금보다 더 심했던 시절 사회적인 스토리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입니다.





영화: 아프리칸 닥터

(Bienvenue a Marly-Gomont, 

The African Doctor-2016)




 

줄거리 스토리


1970년대 아프리카 콩고 출신의 의사 세욜로. 희망의 꿈을 꾸면서 노력 끝에 

의사자격증을 취득한 그는 행복한 마음으로, 자신의 고향 아프리카 콩고에서 사는 

가족들을 프랑스로 데려온다. 가족들은 멋진 유명도시 화려한 프랑스 파리를 꿈꾸면서 오지만

그가 프랑스 시민권을 얻기 위해서, 의사생활 첫출발지로 선택한 장소는 

프랑스의 외딴 시골 마을 말리 고몽 Marly-Gomont. 자신들이 살던 곳보다 더 시골인 

마을을 본 아내는 놀라고. 콩고에서 나름데로 남부럽지않게 좀 여유로운 생활을 

하다가 온 세욜로와 가족들은 흑인이라고는 본적도 없는 시골 마을 사람들과 

어울려 살아야 한다. 세욜로의 충격도 잠깐..그는 마을에 적응하고 사람들과 진심으로 

어울려 살기 위한 노력을 시작한다. 과연 프랑스에 적응하려 노력하는 세욜로가족들과 

흑인을 보면 깜짝 놀라고 그의 환자가 되기를 꺼려하는 마을사람들에게 어떤 결말이 기다릴까.




 남자를 위해 감옥을 택한 그녀의 파란만장 감옥인생기. /영화:뷰티풀 레이디스/ 제일버드(JAILBIRDS) LA TAULARDE, BEAUTIFUL LADIES, 2015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