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sync="async"> '); NFT 비밀을 파헤쳐 보자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NFT 비밀을 파헤쳐 보자

막따라 세상 엿보기

by copyman 2022. 3. 28. 13:32

본문

반응형

 

NFT 란 무엇인가?

 

NFT Token no fungible 의 약자, 대체 불가능 토큰이라는 뜻이다. 그런데 여기서 모든 사람이 궁금해하는 사실이 있다.

갑자기 어디서 어떻게 왜 탄생했을까?

NFT가 나오기 전에는 대체 가능한 토큰이 있었다 (Token fungible). 비트코인, 암호화폐, 채권, 귀금속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이러한 대체 가능한 토큰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 암호화된 거래내역을 불록체인에 영구적으로 남기는 대체 불가능 토큰이 탄생한 것이다.

 

 

이렇게 탄생한 NFT는 초반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얻는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디지털 자산의 소유주가 누구인지 증명하는 동시에 절대로 복제할 수 없는 장치를 가진 디지털 인증서 역할을 한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고유 값을 부여받은 작품을 소유하고 싶은 인간의 욕망이 상상을 초월하는 nft 가격 을 하늘로 치솟게 했다.

아무나 Ctrl + V 로 쉽게 복사를 할 수 있었던 디지털파일에 복제가 불가능한 이 기술이 적용되면서 그야말로 폭우처럼 세상에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다.

블록체인 기술로 보호되는 진품 보증 장치를 가진 이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인증서는 그림뿐만 아니라 예술작품, 음악, 애니메이션, 비디오 게임 아이템 등의 거래에도 적용가능하다.

 

 

매일: 5000. 작가가 5000일간 모은 이미지를 하나로 모아 만든 콜라주 작품인 이 NFT그림이미지 파일은, 실물이 아닌 디지털 작품인데도 경매가가 우리나라 돈으로 약 785억에 낙찰되었다.

 

 

트위터 창립자 잭 도어시(Jack Dorsey)내 트위터 계정을 지금 막 만들었음 ("just setting up my twttr")”이라고 쓴 최초의 메시지 한 줄이 NFT로 만들어 2021290만 달러 (39억 원)에 판매되기도 했다.

 

반응형

 

6억원의 nft 가격 경매 낙찰가를 받은 Nyan Cat

 

 

미국 NBA 농구선수 르브론 제임스의 슬램덩크 비디오 클립 NFT20만 달러(22300만원)에 팔림.

 

 

모든 그림 작품들이 이렇게 로또 맞은 것처럼 nft 가격 이 뛰는 건 아니다. 일부 유명 작가를 제외하고 처음엔 붐을 타고 비싸게 팔리던 작품의 가격이 나중에 폭락하는 사례도 많다.

 

 

이더 리움 nft

NFT를 사고 팔기 위해서는 마켓 플레이스가 필요하다.

현재 NFT 작품을 사고 팔 수 있는 마켓 플레이스 (nft 사이트)는 오픈씨(OpenSea), 게이트웨이(Gateway), 니프티(Nifty), 민터블(Mintable) 등이 있다.

현재 거래되는 대부분의 NFT는 암호화페인 이더 리움 네트워크에서 발행되고 있다. 그래서 대부분의 오픈씨, 민터블, 라리블 등의 유명 NFT 마켓 플레이스에서는 이더 리움 nft 블록체인을 지원한다.

 

 

이더 리움 nft

 

누구나 NFT 그림 작품을 만들어 팔 수 있을까? 그렇다 누구나 이미지 그림 작품을 마켓플레이스 (nft 사이트)에 등록해서 판매할 수 있다. 그런데 이 등록과정이 공짜는 아니다. 약간의 투자가 필요하다. 이 비용을 가스 비용이라고 부른다. 가스 비용은 적게는 몇 십 달러에서 많게는 몇 백 달러까지 nft 사이트 마다 다르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